산업혁명 1차~4차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공지사항 자주묻는 질문 상담문의 자료실/서식
HOME 고객지원 공지사항

산업혁명 1차~4차

페이지 정보1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3-19 11:59 조회376회 댓글0건

본문


5de699dd39ce933d518b2e8ab3ae0753_1521428286_1104.jpg

 

 

산업혁명

대량 생산, 수송수단의 개선, 기술진보, 산업의 공장 시스템등을 이룩한 시기.
영국에서 1750년부터 1830년에 걸쳐 일어난 혁명으로 방적기계의 개량으로 발단이 되어 구미 여러 나라에 그 영향을 미쳤다. 19세기 후반의 전기, 석유의 사용에 따른 중화학공업을 제2차 산업혁명, 현대의 원자력 이용에 의한 것을 제3차 산업혁명이라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산업혁명 [industrial revolution] (한경 경제용어사전, 한국경제신문/한경닷컴 )


5de699dd39ce933d518b2e8ab3ae0753_1521428286_6474.png
 
A) 1차 산업혁명 
: 사람의 손 ▷ 증기기관 동력 기술혁신으로 
: 면직물 대량 생산 제조업
: 농민이나 자영업자 ▷ 육체노동자됨

B) 2차 산업혁명 
: 증기기관 ▷ 모터, 전기, 석유 동력 기술혁신으로
: 면직물 ▷ 강철, 석유, 자동차, 화학, 전기 대량 생산 제조업
: 육체노동자 ▷ 대량 노동자 + 실업

C) 3차 산업혁명
: 전자회로, 정밀제어 등 컴퓨터와 인터넷 기술 혁신으로
: 모든 산업 대량 생산 ▷ + 문화, 서비스, 네트워크, 커뮤니케이션, 정보 산업 발전
: 육체노동자 + 사무노동자 + 생산소비자(프로슈머)

D) 4차 산업혁명
: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데이터집약 기술혁신으로
: 모든 산업 데이터화 + 연결 + 인공지능 + 맞춤제품생산
: 육체노동자 + 사무노동자 + 생산소비자(프로슈머) + 새로운 직업



[출처] 산업혁명공부 <1차 2차 3차 4차 산업혁명은 무엇인가>|작성자 MADDY
 
 

5de699dd39ce933d518b2e8ab3ae0753_1521428287_1469.jpg
 
 

4차 산업혁명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을 통해 생산기기와 생산품 간 상호 소통 체계를 구축하고 전체 생산과정을 최적화를 구축하는 산업혁명을 말한다. 미국에서는 AMP(Advanced Manufacturing Initiative), 독일과 중국에서는‘인더스트리 4.0’이라고도 한다.
2016년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이 용어를 처음 사용한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WEF) 창시자는 기존 산업분류(콜린 클라이크 방식)에서 정의되지 않는 모든 산업이 가져올 세계 경제 변화를 제4차 산업혁명이라고 불렀다.

이전까지의 공장자동화는 미리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생산시설이 수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의미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에서 생산설비는 제품과 상황에 따라 능동적으로 작업 방식을 결정하게 된다. 지금까지는 생산설비가 중앙집중화된 시스템의 통제를 받았지만 4차 산업혁명에서는 각 기기가 개별 공정에 알맞은 것을 판단해 실행하게 된다.

증기기관 발명(1차), 대량 생산과 자동화(2차), 정보기술(IT)과 산업의 결합(3차)에 이어 네 번째 산업혁명을 일으킬 것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말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이용한 기기 간 인터넷의 발달과 개별 기기를 자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사이버물리시스템(CPS)의 도입이 이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모든 산업설비가 각각의 인터넷주소(IP)를 갖고 무선인터넷을 통해 서로 대화한다.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기 위해선 스마트센서 공장자동화 로봇 빅데이터처리 스마트물류 보안 등 수많은 요소가 필요하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선 표준화가 관건인데 독일과 미국은 표준통신에 잠정 합의해 이 분야를 선도할 채비를 갖추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무인() 공장의 등장으로 4차 산업혁명이 몰고올 미래에 대한 논란도 뜨거워지고 있다. 생산성 혁신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 더 많은 물건을, 더 적은 인력으로, 더 빨리 만들어낼 수 있다. 소비자는 큰 혜택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걸 단순히 축복이라고 보기만은 힘들다. 일자리 감소 우려 때문이다.

국제노동기구(ILO)는 2016년 7월 수작업을 대신하는 로봇의 확산으로 앞으로 20년간 아시아 근로자 1억3700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5개국 임금근로자의 56%에 이르는 규모다. 그동안 개발도상국은 저임금을 바탕으로 공장을 유치해 돈을 벌었다. 이렇게 쌓인 자본을 투자해 경제 규모를 키웠다. 뒤늦게 산업화에 뛰어든 한국, 대만, 중국 등이 그렇게 성장했다. 무인 공장이 확산되면 이런 성장 공식이 작동하기 힘들다.


선진국도 일자리 안전지대가 아니다.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선 4차 산업혁명으로 2020년까지 선진국에서 일자리 710만개가 사라질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저임금 근로자들이 타격을 받는다는 의미다.

클라우스 슈바프 다보스포럼 회장도 저서 《4차 산업혁명》에서 “4차 산업혁명의 수혜자는 이노베이터(혁신가), 투자자, 주주와 같은 지적·물적 자본을 제공하는 사람들”이라며 “노동자와 자본가 사이 부의 격차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속단은 금물이다. 과거 1·2·3차 산업혁명 때도 ‘기계가 일자리를 없앤다’는 경고는 항상 나왔다. 하지만 사라진 일자리보다 많은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면서 논란은 불식됐다. 4차 산업혁명도 그럴 수 있다. 미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네이버 지식백과] 4차 산업혁명 [4th Industrial Revolution] (한경 경제용어사전, 한국경제신문/한경닷컴 )

 

 

공지사항 목록

게시물 검색